본문 바로가기

인터뷰 :: 진보정당에서 고통받는 청소년들 - 노동당, 녹색당, 정의당, 밉지만 떠날 수 없는 이유 (3) 이번 19대 총선에서는 정의당과 노동당, 녹색당 등 많은 진보 정당들이 자신의 입지를 넓히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그리고 그들의 새로운 정치에 대한 가능성을 일찌감치 발견하고 정당 활동을 시작한 청소년들이 있다.&.. 더보기
인터뷰 :: 진보정당에서 고통받는 청소년 당원들 - 노동당, 녹색당, 정의당, 밉지만 떠날 수 없는 이유 (2)    이번 19대 총선에서는 정의당과 노동당, 녹색당 등 많은 진보 정당들이 자신의 입지를 넓히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그리고 그들의 새로운 정치에 대한 가능성을 일찌감치 발견하고 정당 활동을 시작한&.. 더보기
인터뷰 :: 진보정당에서 고통받는 청소년들 - 노동당, 녹색당, 정의당, 밉지만 떠날 수 없는 이유 (1) 인터뷰 :: 진보정당에서 고통받는 청소년들 - 노동당, 녹색당, 정의당, 밉지만 떠날 수 없는 이유 (1)   이번 19대 총선에서는 정의당과 노동당, 녹색당 등 많은 진보 정당들이 자신의 입지를 넓히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그리고 그들의 새로운 정치에 대한&.. 더보기
Special 01 :: 예비 시민 말고 오늘의 시민 Special 01 :: 예비 시민 말고 오늘의 시민  청소년 선거운동 금지에 대한 불복종행동과 청소년참정권 요구 선언 발표  봄날답지 않게 하늘이 흐렸다. 총선 직전, 게다가 토요일이기 때문인지 기자가 많이 모이지 않았다. 거리의 사람들은 잠시 돌아보다가도 바쁜 길을 갔다. 하지만 모두가 듣지 않아도 서로가 듣고 있으므로, 꾹꾹 눌러왔던 하고 싶던 말들은 또렷하게 이어졌다. 각자가 지지하는 정당을 장미, 나뭇잎 등으로.. 더보기
"입시와 입씨름하기" - 22호 모아보기 요즘것들 22호 ::입시와 입씨름하기종이신문 정기구독신청 : https://goo.gl/forms/YP2q5dyNsNQQZQwN2 인트로입시와 입씨름하기SPECIAL입시, 차별과 불평등에 대한 공포소식"학생은 학생답게 학생인권조례를 만들장"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 촉구 문화제 열리다칼럼 - 청소년의 눈으로진로 교육, 무엇이 문제인가리뷰ver. 청소년 혼자서 다 하지 않아도 괜찮아<만나보고서 - 청소년 자립, 아홉.. 더보기
교대지망생 교대지망생언젠가부터 나는 눈에 보이지 않는 믿음과 사랑을 받았다. 때론 그 사랑이 좋았고, 때론 그 사랑이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분명했던 점은 내가 그 사랑을 받고 싶어 했다는 것이다. 이 말은 내가 사랑받는 이유를 알고 있었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것은 결과였다. 성적과 상장 등과 같은. 높으면 높을수록, 많으면 많을수록 나에 대한 사랑은 그렇게 결정되었다. 처음엔 그래서 즐겼다. 그런데, 그것이 사람을 이기적으로 만들었다.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 .. 더보기
"학생은 학생답게 학생인권조례를 만들장"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 촉구 문화제 열리다 "학생은 학생답게 학생인권조례를 만들장"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 촉구 문화제 열리다지난 11월 3일, ‘조례만드는청소년’에서는 경남 창원 분수광장에서 학생의 날을 맞아 “학생은 학생답게 학생인권조례를 만들장”이라는 주제로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촉구하는 문화제를 열었다.‘조례만드는청소년’은 청소년인권과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해 경남의 120여개 시민단체의 연대체인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의 청소년 단위 모임이다.이 날 .. 더보기
입시는 나에게 □다 입시는 나에게 다 나에게 입시란? 자퇴생인 나, 열아홉의 나에게 입시와 경쟁은 무엇인가? 질문을 던지기 전에 오늘 아침에 본 뉴스를 먼저 언급해본다. 으레 그래왔듯, 수능 날이 가까워지면 줄줄이 나오는 기사 중의 일부다. ‘수능 10일 전, 기도를 하고 있는 어머니……,’ 기사 속 ‘어머니’라고 표현된 한 사람의 모습은, 퍽 간절하고 애절해 보인다. 이 무렵에 나오는 이런 기사들에 나는 씁쓸하기 그지없었던 차였다. 그때, 기사의 베댓(베스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