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체벌

청소년의 눈으로 :: 한국 교육에 필요한 건 사과와 반성 청소년의 눈으로:: 한국 교육에 필요한 건 사과와 반성 ▲ 5월 19일 세계교육포럼 현장 앞에서 청소년단체, 교육시민단체 등이 비판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5월 넷째 주 인천 송도에서 열리는 세계교육포럼이라는 국제 행사가 있다. 포럼의 특별 세션에서는 한국의 교육을 통한 발전 경험을 소개한다고 한다. 나는 인터넷을 통해 이 소식을 접하고 당황스러웠다. 만약 한국 정부가 세계교육포럼에서 한국 교육을 자랑한다면, 얼굴에 철면피라도 깔았을 .. 더보기
학교 좋아졌다면서요? ...아니요! [소식] 학교 좋아졌다면서요? ...아니요! - 한국 중학생,맞고 머리단속 당할 확률 반반   "요즘은 학교에서 때리지도 않고 머리도 안 잡지 않아요?" 지난 봄, 학생인권 캠페인에 참여한 경기도민 이모 씨의 말이다. 많은 비청소년들이 이렇게 생각한다. 과연 정말로 그럴까? 여기에 답을 줄 수 있는 전국 학생인권 실태 조사 결과가 발표되었다. 인권친화적 학교+너머 운동본부는 2014년 9월부터 전국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 더보기
수완고체벌/진명여고학생고소/세월호특별법요구   청소년24시 청소년들이 겪는 사건, 사고들을 전합니다. 1. 떨어진 등수대로 때리는 교사 광주광역시 수완고등학교에서 체벌 사건이 있었다. N교사는 반 학생들의 전교등수가 떨어지면 등수 2개당 1대씩 때렸다.수학 쪽지시험을 봐서 틀린 개수당 몇대씩을 때렸다. 수업 중 화장실에 가도 때렸다. N교사는 ‘공업용파이프’로 학생의등, 허벅지를 때렸다. 폭행당한 학생들은피멍이 들기도 했다. 이 교사는 남학생들만 때려서 남학생들의 .. 더보기
표할말토론회/학생삥뜯는학교/성동공고강제이발/청소년모의투표 청소년24시 청소년들이 겪는 사건, 사고들을 전합니다.     1. 여전히 그치지 않는 체벌 드럼 스틱, 하키채, 골프채. 경기도 수원에서 5월 17일 열린 <표는 없어도 할 말은 있다> 토론회에서 학생들이 증언한 체벌 실태다. 5월20일에는 청소 상태가 좋지 않다며 교사가 학생 38명의 뺨을 때리는 사건이 일어났다. 최근 학생인권조례가 이슈가 되면서 '학생인권 과잉'과 같이 학생들에게 과도한 인권은 위험하다는 주.. 더보기
청소년신문 〔요즘것들〕 창간준비호 (2014.03.12.) 창간준비호 인삿말   http://yosm.asunaro.or.kr/4 ※ 배포된 〔요즘것들〕 창간준비호에 일부 그림 그린 사람, 글쓴이 정보가 누락되는 오류가 있었습니다. 창간준비호 일정에 맞춰 디자인과 편집 등을 급하게 하다가 벌어진 실수였습니다. 이름이 빠진 글쓴이, 그린이 등께 사과드리며, 그밖에 오자 등에 대해서도 독자 분들께 사과드립니다. 다음 정식 1호 때는 더 나아진 모습으로 찾아가겠습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