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칼럼-청소년의 눈으로

청소년의 관계와 학교 청소년의 관계와 학교 나는 12년 동안 줄곧 모든 성별이 다닐 수 있는, 흔히 ‘공학’이라 불리는 학교에 다녔다. 물론 공학이라고 다 같은 공학은 아니었다. 내가 나온 중학교는 여학생과 남학생 교실을 분리하는 ‘분반’ 공학이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ㄷ’ 형태의 학교 건물에서 교무실을 사이에 두고 여남 교실을 나눴기에, 법적 남성인 나는 학교에서 여학생과 만나고 이야기할 일이 거의 없었다. 학교의 중앙복도는 단절의 공간이었다. 가끔 그 중앙복.. 더보기
교사는 가해자다 교사는 가해자다 나는 지금껏 두 번의 탈가정을 실패한 경험이 있다. 그것은 전부 교사의 방해공작(?) 때문이었는데, 예를 들자면 이렇다. 부모에게 심하게 맞고 도망쳐 친구네 집으로 간 날, 내가 학교를 빠지자 교사는 전화로 내게 밥을 사주겠다며 얘기를 좀 나누자고 했다. 하지만 불려 나간 자리에는 교사와 부모가 함께 서 있었다. 어떠한 상황 설명도 없이 부모는 내 손을 끌고 집으로 향했고, 교사는 자신의 할 일을 .. 더보기
존재를 위한 탈―가족 존재를 위한 탈―가족 지난 6월 21일, 서울시 청년수당 선정자가 발표되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나는 ‘지원자격 미달’이라는 요건으로 심사에서 탈락했다. 서울시 청년수당은 서울에 사는 만 19~29세의 미취업 청년에게 최소 2개월에서 최대 6개월간 매월 50만 원의 수당을 지급하여 (취업을) 준비할 ‘시간’을 주겠다는 취지의 사업이다. 오랜 기간 미취업 상태로 노동법의 사각에서 비정기적인 소득만을 얻어 살아온 나는 이것이 .. 더보기
훈육이 아니라 폭력이다. #부모의_혐오발언 부모-자식으로 이루어진 가정 내에서 ‘부모’라는 위치가 가지는 권력의 힘은 강력하다. 부모에 대한 ‘효’가 강조되고, 부모의 말을 듣지 않거나 부모의 뜻대로 행동하지 않는 자식은 ‘후레자식’, ‘패륜아’가 되어버리는 사회 속에서 부모가 자식에게 가하는 수많은 폭력은 ‘훈육’이라는 단어로 정당화된다. 그 속에서 자식은 그런 폭력에 대해 쉽게 문제제기 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스스로 폭력을 인지하는 것조차 어려워진다. 귀가시간을 정해주거나 외출을 금지시.. 더보기
요즘 애들의 ‘언어 파괴’? "청소년의 언어문화는 한국어와 한글을 ‘파괴’하고 ‘더럽히는’ 것으로 지목된다"“좆이나 뱅뱅이다!” 트위터를 하다가 ‘요즘 애들은 개념이 없다’ 같은 소리를 보고 자연스레 욕이 튀어 나왔다. 나는 주변 사람들도 나도 인정하는 욕쟁이다. 씨발은 한숨이고, 개새끼는 애칭이다. 최근에 영화 〈아수라〉를 봤더니 ‘좆이나 뱅뱅’, ‘이 씌빨럼이!’가 입에 붙었다. 그렇다. 나는 어른들이 걱정하고 두려워하는, 비속어와 인터넷 용어를 남발하는 ‘요즘 애들’이다... 더보기
‘여성’의 이름으로 체벌을 거부한다는 것(1) 여교사들이여, 학교를 여성주의 해방구로 만들자! 110대, 자살, 미친년, 여교사‘아무리 말을 해도 듣지 않는다. 이유도 설명하지 않고 자율학습에 자꾸 빠지는 A에게 좋은 말로 훈계한 것도 석 달째다. 무시하듯 내 말을 넘기는 A를 보면 화가 솟구치지만, 매는 들고 싶지 않아 끝끝내 참아왔다. 어제는 빤히 내가 보고 있는데도 가방을 싼 후 교실 문을 나서려 했다.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었다. 더 이상 내 마음을 스스로 조절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었다. 옆 반 담임선생님의 매를 빌려 발바닥을 때리기.. 더보기
온실 속의 화초이기를 거부한다 "그러나 분명 청소년은 화초가 아니라 자신의 욕망을 가진 인간으로 존재한다. 그 욕망을 함부로 삭제당하지 않기 위해서 청소년 역시도 기본적인 가정 및 사회의 운영과정에 참여하고 스스로의 결정권을 행사할 수 있어야 한다."그것은 면제가 아니라 배제다 ‘손에 물 한 방울 안 묻히고’ 살던 때가 있었다. 가사노동을 거의 완전히 면제받는 삶. 청소년기였다. 나의 부모는 내가 가사노동을 할 바엔 차라리 공부를 한 자라도 더 하기를 바랐고, 그것이 장.. 더보기
지워지고 위협받는 청소년의 흡연 청소년 흡연자는 '무서운 애들'이라고 불리고 사회로부터 '문제아'라고 낙인찍힌다. ‘청소년의 흡연권‘하면 올해 10월에 백남기 농성장에서 일어나 SNS상에서 논란이 되었었던 일이 떠오른다. 비청소년들이 같이 농성을 하고 있던 청소년 녹색당원들이 흡연을 하고 있을 때 시비를 걸다가 경찰을 부른 일과 ‘담배 끄라, 청소년 보호법에 따르면 나에게는 청소년들을 선도할 의무가 있다’며 소리를 질렀던 일이다. 흡연구역이나 장례식장 밖에서 담배.. 더보기